‘신림역 칼부림’ 사건 피의자인 조모(33)씨가 경찰의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림역 칼부림 가해자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관악경찰서는 25일 오후 1시30분부터 조씨를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진행하려 했다. 해당 검사는 냉담함·충동성·공감 부족·무책임 등 사이코패스의 성격적 특성을 지수화하는 것으로 만점인 40점 중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분류된다. 결과가 나오는 데는 열흘 정도 걸린다.

신림역 칼부림 사건 범인
온라인 커뮤니티

조씨는 이 검사에 동의했지만 자술서를 먼저 쓰고 싶다며 작성 시간을 요청했다. 그러나 6시간여가 지난 오후 7시40분쯤 돌연 “오늘은 감정이 복잡하다”며 검사를 거부했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이 쓴 자술서조차 경찰에 제출하지 않고 그대로 유치장에 들고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기 중이던 프로파일러도 결국 철수했다.

신림역 칼부림 사건 범인 관련 글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경찰은 조씨가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연이어 확보하고 있다. 조씨는 범행 전날인 지난 20일 자신의 아이폰 휴대전화를 초기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이 발각될 것이 두려워 휴대전화를 초기화했다”고 진술했다.

신림역 칼부림 사건 범인
KBS News 유튜브

또 그가 같은 날 사용하던 데스크 PC를 망치로 부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조씨 거주지에서 해당 망치를 확보했으며 PC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범행 동기를 추정할 수 있는 진술도 조금씩 나오고 있다. 조씨는 범행 전 마지막으로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 있는 할머니 집을 들렀고, 이 자리에서 할머니가 직업이 없는 자신을 타박해 화가 났다고 주장했다. 또 자기보다 키다 크고 더 나은 조건을 가진 또래 남성에게 열등감을 느꼈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조씨는 조사 때마다 본인 진술을 거듭 번복 중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