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피지컬 100’ 출연자가 또다시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주 스턴트맨으로 활동하는 여성 출연자가 학교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온라인에 올라온데 이어 무용수이자 발레리노 출신 남성 출연자가 자해 협박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작년 11월 이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A씨를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경찰은 ‘피해자가 A씨의 자해 행위로 인해 두려움을 느낀 것으로 판단된다’며 송치를 결정했다고 한다.

A씨는 전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주먹으로 자신의 얼굴을 여러차례 때리고, 책상과 벽에 머리를 박는 등 자해행위를 해 전 여자친구가 위협을 느껴 강제로 만남을 이어가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전 여자친구 B씨의 지인은 “B씨가 2021년 9월부터 A씨와 교제를 시작해 연인관계로 지내다가 지난해 5월 초 헤어졌다. B씨는 A씨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수차례 자해 협박을 받으며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했다.

한편, ‘피지컬 100’은 지난달 24일부터 방영 중인 넷플릭스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