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의 논란 때문인가. 웹툰작가 겸 방송인 침착맨(이말년)이 웹툰 작가 주호민 사태에 의미심장한 심경을 밝혔다. 

인스타그램

침착맨은 지난 4일 유튜버 궤도와 함께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궤도가 다음 방송 계획을 언급하자 “아직 정한 건 아닌데 나중에 해야 될 것 같다. 왜냐하면 이제 그만하고 싶다. 계획이었다. 9월 추석쯤까지 하고 오므릴 수도 있다”라고 말해 놀라게했다. 

이에 궤도는 침착맨의 어깨를 만지며 “왜 또 그래”라며 걱정했다.

인스타그램

궤도가 “쉴 수 있는?”이라고 묻자 침착맨은 “조금 더 상황을 보고 결정하자.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라고 했다. 

궤도는 “저희 채널에 모시겠다. 편하게 오시라”고 말했고, 침착맨은 “편하게 해주시면 언제든지(오겠다.)”라고 안심시켰다. 

네티즌들은 주호민 사태로 불똥을 맞은 침착맨이 지친 것 같다고 걱정했다. 침착맨은 최근 주호민 논란을 언급했다가 일부 누리꾼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인스타그램

주호민은 지난해 자폐 아들을 지도한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다. 주호민은 A씨의 지도를 훈육으로 보기 힘들었다고 주장했지만, 아이의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A씨의 발언을 녹음한 사실 등이 알려지며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에 주호민과 함께 방송, 광고 촬영 등을 진행해온 절친 침착맨에게도 입장을 표명하라는 목소리가 커졌다. 

결국 침착맨은 라이브 방송에서 “(주)호민이 형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 절친한 지인으로서 이번 사건 자체를 안타깝게 본다. (논란이) 뜨거우니까 일단은 차분하게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 제가 또 말을 할 수 있는 게 없다. 제가 이렇게 말해도, 저렇게 말해도 어떻게든 원래 의도와 상관없이 전달될까 봐 말이 조심스럽다”라고만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
* 1조6000억까지 불어난 메가밀리언스 복권, 한국서도 살 수 있을까
* 연세대 23학번 임신 소동 최종 결말
* ‘비싸서 섞어 마셔요’ 위스키, 오픈런 사라진 자리에 하이볼만 남았다.
* ‘내한 확정’ 브루노 마스, 9년 전엔 이 사람에게 한국행 퇴짜 당했었다.
* 불티나게 팔렸던 주호민 굿즈 근황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