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난동범으로 오해받은 10대 중학생이 경찰들의 무리한 진압으로 전신 찰과상을 입었다는 글이 온라인에 퍼졌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정부시 금오동 칼부림 관련 오보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 A씨는 “사건 피해자는 중학교 3학년인 16살 제 아들 B군이고, 저는 피해자의 아빠”라며 “중학생 남자아이가 집 앞에서 러닝하다 돌아오는 길에 말도 안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운을 뗐다. 

전날 오후 10시쯤 의정부시 금오동 부용천에서 검정 후드티를 입은 남자가 칼을 들고 뛰어다닌다는 경찰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즉시 인근 지구대 인력과 형사 당직 등 전 직원을 동행해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섰다. 

출동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복 경찰 2명은 하천에서 검정 후드티를 입고 이어폰을 착용한 채 러닝 운동 중인 B군과 마주쳤다. 

B군은 당시 하천가 인근 공원에서 축구하던 아이들을 구경하다가 다시 러닝을 뛰러 갔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아이들이 경찰에 신고한 것. 

문제는 경찰의 행동이었다. A씨는 경찰들이 신분과 소속 등을 밝히지 않고 미란다원칙도 고지하지 않은 채 다짜고짜 B군을 붙잡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B군은 겁이 나서 반대 방향으로 뛰어갔고, 이 과정에서 계단에 걸려 넘어진 뒤 사복 경찰들에게 강압적으로 제압당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아들은 이러다가 죽을까 싶어서 살려달라고, 자긴 중학생이라고 소리 질렀지만 경찰이 강압적으로 수갑을 채웠다”며 “주변에 사람들이 모이고 그중 아들 친구들이 ‘제 친구 그런 애 아니다’라고 했지만 그대로 지구대까지 연행했다”고 썼ㄷ. 

이어 “아들의 전화에 영문도 모르고 지구대에 가보니 전신 찰과상에 멍이 들었고 피도 흘리고 있었다”면서 “강제로 제압한 사복 경찰 팀장이라는 분은 사과 한마디 없이 사건 내용을 들어보라고 핑계만 댔다. 강제 진압 과정에서 자신의 팀원 1명이 다쳤다는 얘기부터 하는데 분통 터져 죽을 뻔했다”고 분노했다. 

A씨는 “아이에게 사과해달라고 했지만, 경찰들은 사건 확인이 먼저라는 핑계로 대답하지 않았다”면서 “응급실에서 치료받고 오니 SNS상에는 벌써 ‘의정부 금오동 칼부림 사건’이라는 자극적인 제목과 멀리서 찍힌 아들 사진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무엇보다 아이가 정신적으로 충격이 심해 걱정”이라고 말했다. .

그는 “형사들은 칼부림 사건으로 범인 검거에 혈안이 돼 있다. 무고한 피해자들이 없도록 미리 검거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것에 저도 동의하지만, 지금 같은 분위기라면 잘못된 신고로 무자비하고 강압적인 검거가 이뤄져 미성년자 피해자까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21일 발생한 ‘신림역 흉기 난동’ 사건과 지난 3일 서현역 사건 이후 인터넷에 ‘살인 예고’ 글을 올린 작성자 중 현재까지 46명이 검거됐다. 

추천기사
* 1조6000억까지 불어난 메가밀리언스 복권, 한국서도 살 수 있을까
* 연세대 23학번 임신 소동 최종 결말
* ‘비싸서 섞어 마셔요’ 위스키, 오픈런 사라진 자리에 하이볼만 남았다.
* ‘내한 확정’ 브루노 마스, 9년 전엔 이 사람에게 한국행 퇴짜 당했었다.
* 불티나게 팔렸던 주호민 굿즈 근황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