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비키니를 입고 오토바이를 타고 서울 시내를 활보한 이들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에 따르면 11일 오후 12시39분께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에 비키니를 입고 헬멧을 쓴 여성을 각각 뒷자리에 태운 오토바이 4대가 돌아다니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경찰은 약 20분 만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인근에서 이들을 멈춰 세웠다. 그리고 임의동행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잡지 홍보 목적으로 오토바이를 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에게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죄를 적용해 입건할지 검토 중이다.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죄는 공개된 장소에서 공공연하게 신체의 주요한 부위를 노출해 타인에게 부끄러운 느낌이나 불쾌감을 줄 경우 적용될 수 있다. 위반 시 1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처분을 받는다.

작년 8월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강남 일대에서 바이크 유튜버 A씨가 뒷자리에 비키니 차림의 여성을 태운 채 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했다가 둘 다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기사
* 1조6000억까지 불어난 메가밀리언스 복권, 한국서도 살 수 있을까
* 서현역 살인마 최원종, 신상공개 후 뜬 너무 다른 사진 두 장
* ‘비싸서 섞어 마셔요’ 위스키, 오픈런 사라진 자리에 하이볼만 남았다.
* ‘“니 엄마 딴남자 있는 거 아빠도 아니?” 딸에게 전화한 내연남의 최후
* 안방서 보는 저커버그 머스크 현피, 둘은 대체 왜 싸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