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소다, 일본 오사카 공연서 성추행 피해 “여러 명한테 성추행당해…. 가슴 만져 속수무책”

0
311
DJ SODA 일본공연중 성추행당해
DJ SODA
DJ SODA 인스타그램

국내 유명 DJ 소다(본명 황소희·35)가 일본 공연에서 관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14일 DJ 소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일본 오사카 뮤직 서커스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끝마쳤는데,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아직도 무서워서 손이 떨린다”며 “제가 공연 막바지에 소통을 위해 팬분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데, 한명도 아니고 여러명이 갑자기 제 가슴을 만지면서 속수무책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공연 사진을 공개했다.

DJ 소다, 일본 오사카 공연서 성추행 피해 / DJ SODA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DJ소다가 무대 앞쪽으로 나오자 일부 팬들이 가슴 등 부위에 손을 뻗어 접촉하는 장면이 담겼다.

DJ 소다는 ‘너무 놀라고 무서웠지만 나를 보고 좋아해 주며 울기도 하는 팬들도 있어서 일단 끝까지 마치려고 정말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 척 많이 노력했다. 지금은 호텔로 돌아왔는데 아직까지 너무나 무섭다’고 털어놨다.

DJ 소다, 일본 오사카 공연서 성추행 피해 “여러 명한테 성추행당해.
DJ 소다, 일본 오사카 공연서 성추행 피해 / DJ SODA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DJ 활동 10년 동안 공연 중에 이런 일이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이런 일을 겪게 되어서 너무 믿기지 않다. 앞으로는 무대 밑이나 앞쪽으로 팬들한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DJ 소다, 일본 오사카 공연서 성추행 피해 / DJ SODA 인스타그램

이하 DJ소다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Hello, I need to announce very important issue which happened today. I finished my performance at the Osaka Music Circus Festival in Japan today, and I was so shocked and scared that my hands are still shaking.
In order to communicate more closely with the fans, I always get closer to the fans at the end of the gig.
At that moment, not only one but also several people suddenly touched my chest and I was helplessly sexually harassed by them..
I was so surprised and scared, but there were fans who liked me and also cried a lot, so I tried my best to finish it imperturbably. Now I’m back at the hotel however I’m still very scared, and I’ve never ever experienced anything like this in my 10 years as a DJ.
I’m so embarrassed and humiliated that I can’t believe this incident has happened. I think it’s going to be hard to get close to the fans from the stage. Good night


오늘 일본 오사카 뮤직 써커스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끝마쳤는데,너무 큰 충격을 받아서 아직도 무서워서 손이 떨리고 있습니다… 제가 팬분들과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서 공연 마지막 부분에서 항상 팬분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데, 오늘 공연에서 한명도 아니고 여러명이 갑자기 저의 가슴을 만지면서 속수무책으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너무 놀라고 무서웠지만, 저를 보고 너무 좋아해주며 울기도 하는 팬분들도 계셔서 일단 끝까지 마치려고 정말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척 많이 노력했습니다…. 지금은 호텔로 돌아왔는데, 아직까지도 너무나도 무섭고, 디제이를 한지 10년 동안 공연중에 이런일이 있었던적이 단 한번도 없었는데 이런일을 겪게 되어서 너무 믿기지가 않고, 앞으로는 이제 무대 밑이나 앞쪽으로 팬분들한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가 어려울것 같습니다…

今日、日本の大阪ミュージックサーカスフェスティバルで公演を終えましたがその時に凄く悲しい出来事がありました。
ファンの方々ともっと近くで楽しんでもらうために、
私が公演の最後の部分でいつものようにファンの方々に近づいた時、
数人が突然私の胸を触ってくるというセクハラを受けました。
あまりにも大きな衝撃を受けて未だに怖くて手が震えています···
その時、とても驚いて怖かったですが、
一方で私を見て泣いて喜んでくれて好きと伝えてくれる素敵なファンの方々もいて、一旦最後までやりきろうと最大限平気なふりを頑張りました。
今はホテルに戻ってきましたが、
未だにとても怖です。
DJをしてから10年立ちますが公演中にこんなことをされたことは人生で初めてです。
こんなことをされたことにとても戸惑って信じられないし、
もう舞台の下や前の方に行ってファンの皆さんに近寄りがたいと思っています…

추천기사
* 차로 노인 치고 가버린 황선우, 30분 뒤 현장 돌아와 한 말
* 다치고도 열일하는 이찬원…2년 만에 ‘이곳’ 나온다, 어디?
* 10분 만에 시퍼렇게 변한 다리, 알고보니 ‘코로나 후유증’이었다
*“아팠던 이유, 신병이었다” 타로점 개업한 걸그룹 출신 가수
* 전설로 남게된 해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