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3등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하려다 복권방 주인에 의해 4등으로 ‘로또 바꿔치기’를 당할 뻔한 사연이 공개됐다.

로또 용지
JTBC News 유튜브 사건반장 영상 캡처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지난 6월 23일 제1073회 로또 복권을 구입했다. 이튿날 QR코드로 결과를 확인했고 3등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고 복권방으로 향했다. 애초 3등 당첨자의 경우 NH 농협은행 지점에서 당첨금을 수령해야 하지만, 이를 잘 몰랐던 A씨는 복권방을 찾았던 것이다.

당시 A씨의 당첨 금액은 143만6067원이었다. 그러나 복권방 주인 B씨는 A씨를 빤히 바라보더니 기계에 용지를 넣었고, 그후 “5만원 됐네요”라는 말과 함께 5만원권 1장을 건넸다고 한다.

로또 당첨 번호
동행복권 홈페이지

이미 자신의 등수와 당첨 금액을 알고 있었던 A씨는 황당함을 감출 수 없었다. 이어 5만원을 다시 돌려주며 “제 복권 그냥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B씨는 “버려서 없어요. 번호 아세요? 이거 못 찾는다”며 옆에 있던 쓰레기통을 뒤져 로또 용지 10장을 꺼내보였다.

B씨의 ‘바꿔치기’ 시도임을 간파한 A씨는 QR코드로 찍어둔 로또 용지를 보여줬다고 한다. 이를 본 B씨는 그제서야 “미안하다. 진짜 4등 5만원에 당첨된 줄 알았다”며 로또 용지를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B씨는 이후 가게 앞에 3등 당첨자를 배출한 명당임을 자랑하는 표식을 붙여놨다고 한다.

동행복권
동행복권 홈페이지

A씨는 “제가 번호를 모르는 줄 알고 그러더라”며 “미리 확인을 안 했으면 속을 뻔 했다”고 분노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도 “그 복권방 어디냐 양심 없다” “제보자가 시스템을 모른다고 생각하고 의도적으로 복권을 바꿔치려 한 것 같다”고 했다.

매점에서 구입한 로또가 4등과 5등에 당첨됐을 경우라면 복권방에서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3등과 2등에 당첨됐을 때는 NH 농협은행 지점에서 수령해야 한다. 1등 당첨자라면 농협은행 본점을 찾으면 된다.

추천기사
* 차로 노인 치고 가버린 황선우, 30분 뒤 현장 돌아와 한 말
* 다치고도 열일하는 이찬원…2년 만에 ‘이곳’ 나온다, 어디?
* 10분 만에 시퍼렇게 변한 다리, 알고보니 ‘코로나 후유증’이었다
*“아팠던 이유, 신병이었다” 타로점 개업한 걸그룹 출신 가수
* 전설로 남게된 해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