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공원에서 한 여성을 때리고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런 가운데 피해자의 직업을 공개한 매체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7일 오전 11시 40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공원 둘레길에서 강간상해 혐의로 30살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검거 당시 A 씨는 “강간하려고 접근했고, 여성을 밀어 넘어뜨렸다”고 진술했는데, “나뭇가지가 떨어져 여성이 넘어졌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 음주 상태도 아니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정신질환 이력 등을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다. 

또 경찰은 A 씨가 성폭행을 계획한 정황을 확인하고, 조사 중이다. 

주변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A 씨는 최소 범행 2시간 가량 전인 오전 9시 55분 금천구 독산동 주거지에서 나와 범행장소인 공원 근처에 있는 아파트 주변까지 걸었던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A 씨가 피해 여성을 쫓아다닌 것인지, 범행 대상을 찾아다닌 것인지 확인 중이다. 

이와 함께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너클 2점을 발견했다. A 씨가 미리 범행 도구를 준비했고 이를 사용해 여성을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남성은 과거 군무 이탈 혐의로 기소유예를 받은 적도 있다. 이 밖에 전과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피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A 씨가 아닌 피해 여성의 직업을 공개한 매체가 있어 논란이다. 서울경제다. 여기에 ‘단독’까지 붙여 더 큰 비난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피해자 직업을 공개하냐”, “안 궁금하다”, “제정신이냐”, “열 받는다”, “가해자 신상이나 공개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경제는 해당 기사를 삭제했다. 

추천기사
* 차로 노인 치고 가버린 황선우, 30분 뒤 현장 돌아와 한 말
* 다치고도 열일하는 이찬원…2년 만에 ‘이곳’ 나온다, 어디?
* 10분 만에 시퍼렇게 변한 다리, 알고보니 ‘코로나 후유증’이었다
*“아팠던 이유, 신병이었다” 타로점 개업한 걸그룹 출신 가수
* 전설로 남게된 해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