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림동 성폭행범 최모(30)씨가 “강간하고 싶어서 범행했다. 너클을 손에 끼우고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너클
픽사베이

18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최씨는 전날 긴급 체포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너클을 양손에 착용하고 피해자를 폭행했다”고 자백했다. 그가 사용했다는 너클은 손가락에 끼우는 형태의 금속 재질 둔기다. 최씨는 또 “강간하고 싶어서 범행했다”며 성폭행 혐의도 모두 인정했다. 범행 현장을 자주 다녀 CCTV가 없다는 걸 이미 알고 있었다고도 했다.

신림역
SBS뉴스 유튜브 영상

최씨는 전날 오전 신림동의 한 공원과 연결된 야산 등산로에서 피해자 A씨를 때리고 성폭행한 혐의로 낮 12시10분쯤 체포됐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너클 2개를 수거했다. 피해자는 의식을 잃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범행 당일 오전 9시55분쯤 금천구 독산동 집에서 나와 오전 11시1분쯤 신림동 공원 돌레길 입구에 도착했다. 둘레길 입구부터 범행 장소까지는 도보로 약 20분 거리다. 경찰은 이곳 지리에 익숙한 최씨가 공원까지 걸어서 이동한 뒤 범행 대상을 물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너클판매글
네이버 쇼핑 화면

최씨는 체포 직후 음주측정과 간이시약 검사를 받았지만, 술을 마셨거나 마약을 한 건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류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또 이날 중 최씨에게 강간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 차로 노인 치고 가버린 황선우, 30분 뒤 현장 돌아와 한 말
* 다치고도 열일하는 이찬원…2년 만에 ‘이곳’ 나온다, 어디?
* 10분 만에 시퍼렇게 변한 다리, 알고보니 ‘코로나 후유증’이었다
*“아팠던 이유, 신병이었다” 타로점 개업한 걸그룹 출신 가수
* 전설로 남게된 해외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