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 신림동 등산로에서 여성을 때리고 성폭행해 숨지게 한 피의자 최윤종(30·구속)의 신상정보와 머그샷이 공개됐다.

서울경찰청은 23일 오후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최윤종의 이름·나이 등 신상정보와 머그샷(mug shot·범죄자 인상착의 기록사진)을 공개했다.

신림 등산로 살인범 최윤종 머그샷
서울경찰청

위원회는 “흉기를 구입하고 범행 장소를 물색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고 공개된 장소에서 불특정 여성에 성폭행을 시도해 사망하게 한 사실 등에 비춰 범행의 잔인성과 피해의 중대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자백과 현장 CCTV, 범행도구 등 증거도 충분하다”며 “연이은 범죄 발생으로 인한 국민 불안과 유사 범행 예방효과 등 공공의 이익을 고려해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림 등산로 살인범
YTN

경찰은 전날 최윤종에게 머그샷 촬영·공개 절차를 설명하고 동의 확인서를 받았다. 최윤종은 머그샷 공개에 동의한 이유를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의자 동의로 머그샷이 공개된 것은 2021년 살인범 이석준(27)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석준은 당시 교제하던 여성의 집을 찾아가 가족을 살해하는 범행을 저질렀다.

최근 신림역 흉기난동범인 조선(33)과 분단 흉기난동범 최원종(22)은 머그샷 촬영과 공개를 거부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두 사람의 신상을 공개하며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사진과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CCTV 화면을 캡처해 배포했다.

신림 등산로 살인범
KBS News 유튜브 영상

앞서 최윤종은 지난 17일 오전 신림동 한 공원과 연결된 야산 내 등산로에서 피해자 A씨를 무차별 폭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그는 지난 4일 구입한 금속 재질 흉기 ‘너클’을 양손에 끼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사건 이틀 만인 19일 사망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씨 시신을 부검해 범행 당시 목을 졸려 의식을 잃은 끝에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냈다. 경찰은 최윤종에게 살인의 고의가 있었는지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오는 25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신림동 성폭행’ 사건 피해자 직업 공개한 매체..네티즌 “미쳤냐”
* 홍대 비키니 여성, 정체는…”만지진 마세요”
* “페이커 ○○잘라버릴 것” 칼부림 예고에 적힌 살벌한 내용
*일본에서 성희롱 당한 DJ소다…당시 피해 사진 보니
* 백강현이 당한 서울과고 학폭수준…학부모 협박메일까지(총정리)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