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결혼식 가서 축의금 3만원 냈다가 욕 먹은 취준생

0
656

친구 결혼식에 축의금 3만원을 낸 취준생의 사연이 화제다. 

한 네티즌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가 취준생인데 친구 결혼식 가서 축의금 3만원 냈는데 잘못한 건 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저번주에 친구 결혼식인데 취준생이라 3만원 내고 왔거든요. 그런데 방금 전화로 3만원은 좀 너무한 거 아니냐, 니가 먹은 밥값이 3만원보다 더 비싸다 이러네요”라고 했다. 

이어 “신혼여행 갔다와서 장부 확인해보고 전화했나봐요. 저도 좀 기분이 나빠서 내가 직장인도 아니고 한푼이 아쉬운 상황이라 어쩔 수 없었다 전화로 따질 문제는 아니지 않냐 했더니 3만원 다시 돌려줄테니까 계좌번호 문자로 보내고 다시는 연락하지 말자 그러네요”라고 했다. 

작성자는 “제가 결혼하는 입장인데 친구가 취준생이면 축하해주러 오기만 해도 고마울 거 같은데 제가 잘못한 거고 실수한 건가요?”라고 물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그렇게 수금하고 싶으면 부자만 부르지. 취준이 거 뻔히 알면서 초대해놓고”, “친구를 돈으로 생각했냐”, “전화해서 저 난리치는 거 과하다”, “귀한 시간 빼서 와준 사람한테 뭐가 어쩌고 어째?”, “안오면 안왔다고 서운해했을 듯”이라며 친구를 비판했다. 

반면 “3만원이면 밥만 먹고 오지”라며 친구가 너무 했다는 반응도 있었다. 

추천기사
* 홍대 비키니 여성, 정체는…”만지진 마세요”
* “강남역서 칼부림” 블라인드 ‘경찰’ 계정 글에 분노한 경찰청 반응
* 태국 여성과 유사성행위 라방한 한국 남성 유튜버 구속
* 백강현이 당한 서울과고 학폭수준…학부모 협박메일까지(총정리)
* “김희선 중학생 딸은 수재”…영재로 키운 비결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