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모델인 이 카페 원두서 ‘곰팡이 독소’ 검출

0
34

메가커피가 수입한 커피 원두에서 ‘곰팡이 독소’라 불리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그러나 통관 과정에서 확인 돼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았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메가커피를 운영하는 앤하우스는 에티오피아산 수입 원두를 전량 반품할 것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요청 받았다.

이는 ‘곰팡이 독소’로 불리는 오크라톡신A가 검출됐기 때문인이다. 이는 신장과 간의 손상을 유발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발암물질이다.

메가커피 측은 발암물질이 검출된 수입 원두는 보세창고에 보관 중이었고, 식약처 조치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제가 된 원두는 전량 반품 처리 돼, 현재 매장에서 사용 중인 원두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