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찍 아냐?’ 날벼락 맞은 전한길, 홍범도 논쟁에 “난 정치할 생각 없어”[전문]

0
1256
전한길 강사
유튜브 채널 '꽃보다 한길' 영상

공무원 시험 한국사 ‘일타강사’ 전한길이 “정치할 생각이 없다”며 “홍범도 장군은 훌륭한 독립군”이라고 밝혔다. 최근 그는 육군사과학교 내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정치적 분쟁”이라며 말을 아꼈다가, 야권 성향 네티즌들로부터 ‘2찍(대선 때 2번을 찍었다는 뜻)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고 이후 처음 입을 연 것이다.

전한길 강사
유튜브 채널 ‘꽃보다 전한길’ 영상

전한길은 5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쓰고 “요즘 홍범도 장군 이야기로 세상이 떠들썩하다. 이에 대해 별 말이 없자 ‘조용한 것을 보니 어느 쪽 정치 노선이구나’라며 자기들 마음대로 단정 짓고 난리”라며 “혹시나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싶어 있는 그대로 알려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홍범도 장군의 업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지난해 업로드 된 ‘2023 2.0 올인원 개념완성’ 강좌를 모니터해 보면 된다. 과거 강의 때마다 일관되게 훌륭한 독립군으로 강의해왔고 이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의가 없을 것”이라며 “이미 다 밝혀지고 알려진 과거사 이야기(객관적 사실)라 논란이 될 것도 하나 없다. 그러니 이와 관련해서는 새롭게 할 말이 없다”고 했다.

홍범도 장군
국가보훈부 유튜브 채널 영상

이어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던 이유를 두고는 “이미 정치적인 문제로 변질돼 여당·야당도 싸우고, 국민들도 지지·반대 나뉘어져 있는 상태에서 뭐라고 한 마디하면 논란이 될 게 뻔해 참고 있었다”며 “역사적인 팩트에 관한 한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기에, 그래서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서도 뻔히 보이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도 아니고, 정치할 생각도 없고, 정치적으로 이해관계도 없다”며 “공무원 한국사 강사로서 팩트에 근거해 강의하고, 민감한 근현대사 단원에서는 수험생 입장들을 존중하고 좌로도 우로도 치우치지 않고 늘 상식적인 선에서 이야기해왔다. 과거 EBS 방송에서 국사 가르칠 때도 마찬가지였다”고 덧붙였다.

전한길 강사 답변
전한길 강사 온라인 카페

한편 앞서 논란을 불렀던 전한길의 답변은 지난달 31일 온라인 카페에 올라온 ‘한길샘은 현재 큰 논란이 되는 홍범도 장군 이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다’는 질문글에서 나왔다. 당시 전한길은 “홍범도 장군에 대한 역사적 내용에 대해서 우리는 팩트만 공부하면 된다”며 “그 평가에 대한 것은 여당과 야당 그리고 국방부와 광복회 등이 각자 비중을 두고 싶은 것에 초점을 맞춰서 정치적인 잣대로 각자 주장만 하고 있어 정치적인 분쟁으로 돼가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은 전한길 강사 입장 전문

한길샘입니다. 요즘 홍범도장군 이야기로 세상이 떠들석하고 심지어 한길샘이 이에 대해서 별 말이 없자 “왜, 입장 표명이 없느냐? 조용한 것을 보니 어느 쪽 정치 노선이구나. 지난 대선 때 누구를 찍었구나”이러면서 자기들 마음대로 단정짓고 인터넷 커뮤티니에서도 그리고 언론 뉴스에서도 난리들이네요. 심지어 한길샘 유투브 영상 댓글 테러도 일어나고 있네요…그참…혹시나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싶어서 있는 그대로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

즉,

언론에 나오게 된 것은 며칠 전[지금은 글 올리신 분이 부담이 되었는지 삭제하고 없던데요] 우리 카페에 홍범도장군에 대한 이슈에 대해서 글이 올라왔길래 한길샘이 야간에 노량진 수업 쉬는 시간에 짧게 댓글을 올렸답니다. 그리고 어제 저녁에 또 다른 분이 다시 물어왔길래 아래와 같이 답변했는데…아마 내용은 비슷할 겁니다. ​

[네이버 전한길 카페에 올린 한길샘의 댓글] 홍범도장군의 업적에 대해서 한길샘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지난 해 업로드된 한길샘 강좌 <2023 2.0 올인원 개념완성> 강좌 모니터해 보시면 됩니다.[올해 신규 강좌는 이번 주 일제 독립운동 홍범도의 봉오통전투와 청산리전투 수업 때 진행 예정] ​

과거 한길샘 강의때마다 일관되게 훌륭한 독립군으로 강의해왔고 이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의가 없을 겁니다. 이미 다 밝혀지고 알려진 과거사 이야기(객관적 사실)라 논란이 될 것도 하나 없지요. 그러니 이와 관련해서는 한길샘 새롭게 할 말이 없습니다. ​

근데, 지금 문제가 되고 뉴스에 나오고 하는 일들은 이미 정치적인 문제로 변질되서 여당 야당도 싸우고, 국민들도 지지반대 나뉘어져 있는 상태에서 한길샘이 뭐라고 한 마디하면 논란이 될 것 뻔하고 해서 참고있었을 뿐입니다. 즉, 역사적인 팩트에 관한 한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기에 … 그래서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서도 뻔히 보이는 이야기인데………….. ​

이런 상황에서 지금 여러 언론에서는 한길샘의 상기 답변을 가지고 사전 동의 없이 기사화 하고, 한길샘 명성을 이용해서 언론과 정치적인 지지자와 반대자들이 자기들 생각하고 싶은 대로 생각하고 자기들 유리한대로 이래저래 이용하는 듯합니다. 안타깝기도 하고… ​

아무튼,

이 기회에 역사에 대해서 국민들의 관심이 더 커지고, 수능이든 공시든 한국사에 대한 교육과 비중이 더 커지길 소망해봅니다. ​

2023.09.05 한길샘 ​ ​

덧붙여,

한길샘은 정치인도 아니고, 정치할 생각도 없고, 정치적으로 이해관계도 없고,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공무원한국사 강사로서 팩트에 근거해서 강의하고, 민감한 근현대사 단원에서는 수험생 입장들을 존중하고 좌로도 우로도 치우치지 않고 늘 상식적인 선에서 이야기해왔습니다. 과거 EBS방송강사에서 국사 가르칠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추천기사
* ‘나는 솔로’ 16기 영숙, 사과문 “전 아직도 옥순으로 알고 있었다”
*“어머니 죽인 아버지, 결혼 포기하고 30년 모셨는데…60대 아들의 비극적 사연
* 유튜브로 간보기? 남태현, 마약 기소 다음날 곧바로 복귀
* 아이바오 폭행했던 그곳, 딸 푸바오가 간다? 또 나온 학대 영상
* 카메라보고 “아이고” 웃던 최윤종, 사이코패스 검사서 나온 뜻밖의 결과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