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故) 이영승 교사가 학부모에게 사비로 400만원을 송금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갑질 학부모의 직장이 테러를 받고 있다. 

mbc 유튜브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이영승 선생님’이라는 이름의 계정이 생겼다. 여기엔 이 교사에게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 자녀로 추정되는 인물 사진, 직장 정보 등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올라왔다.

유족 등에 따르면 이영승 교사는 부임 첫해인 2016년 수업 도중 한 학생이 페트병을 자르다 손을 다치는 일로 몇 년간 배상 요구에 시달렸다. 

mbc 유튜브

학부모는 학교안전공제회 보상금 200만원을 지급받았다. 그러나 괴롭힘은 계속됐다. ‘2차 수술’ 등을 이유로 교사에 계속 연락을 했다. 학교도 도와주지 않았다. 휴직 후 군 복무 중인 교사에게 문제를 떠넘겼다.

인스타그램

이영승 교사는 학부모의 지속적 연락과 민원을 가장한 괴롭힘에 못이겨 사망 전까지 사비로 매월 50만원씩 8회 총 400만원을 송금했다. 치료비 명목이었다. 

해당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네티즌들은 해당 학부모를 향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일부는 학부모가 재직 중인 것으로 추측되는 직장 홈페이지 고객 게시판에 글을 남기며 해명을 요구했다. 

jtbc 유튜브

한편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21일 오전 이 교사에게 교권 침해 행위를 지속적으로 한 학부모 3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추천기사
* 엄마 남친 팬티까지 치우는 15세 딸….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김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물난리 틈타 농장 탈출한 악어 75마리, 섬뜩한 현장 영상
* 고무줄 바지 입고 레이 타는 전직 대기업 회장님,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