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 신림동 등산로에서 30대 여성을 때리고 성폭행해 숨지게 한 최윤종(30)이 범행 당시 저항하는 피해자에게 “너 돌머리다. 왜 안 쓰러져?”라며 모욕적인 언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최윤종은 법정에서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림 등산로 살인범 최윤종 머그샷
서울경찰청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진아 부장판사)는 지난 25일 성폭력 범죄 처벌 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윤종의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수의 차림으로 들어선 최윤종은 피고인석에서 시종일관 삐딱하게 앉아 방청석을 살펴보거나, 기소 범죄사실이 적힌 PPT를 들여다보며 재판부 질문에 짤막하게 답했다.

재판부가 “수갑을 차고 재판을 진행해도 되겠냐”고 묻자 최윤종은 “이거요? 없으면 좋을 것 같네요”라고 했다. 또 국민참여재판을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냥 안 할게요”라고 성의 없이 답했다.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하느냐는 물음에는 “전체적으론 맞는데 세부적으로 다르다”며 “살해할 생각은 없었고 피해자가 저항을 심하게 해 기절만 시키려고 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최윤종
YTN 유튜브 영상

검찰은 이날 공소사실을 전하면서 최윤종이 범행 당시 피해자인 A씨에게 한 말도 공개했다. 최윤종은 A씨를 너클로 몇 차례 가격한 뒤, A씨가 의식을 잃지 않고 저항하자 “너 돌머리다. 왜 안 쓰러져?”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윤종을 소위 ‘은둔형 외톨이’로 규정했다. 별다른 직업 없이 게임 커뮤니티에 짧은 글을 쓰는 것 외에는 타인과 친밀한 관계를 맺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 최윤종이 성폭행 관련 기사를 보고 성적 욕구를 해소하려 범행에 나섰다고 본 것이다. 실제로 최윤종은 ‘부산 돌려차기’ 사건 보도를 접한 뒤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 엄마 남친 팬티까지 치우는 15세 딸….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킴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매일 남자 바꾸며 ‘원나잇’ 했더니…”그녀의 다음은?
* 신안 염전노예로 50년, 겨우 탈출했더니 그에게 날아온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