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호원초 페트병 사건 당사자 인스타 비공개 글

0
503

학부모의 악성 민원 등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은 의정부 호원초 이영승 교사 사망 사건이 여전히 논란이다. 

이런 가운데 가해 학부모의 자녀, 즉 이영승 교사의 제자이자 페트병 사건의 당사자가 최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이 화제다. 

촉법나이트 인스타그램

2일 인스타그램 ‘촉법나이트’ 계정에 따르면 이영승의 제자 A씨는 인스타그램에 “애들아 나 괜찮아. 일단 결론을 말하면 뉴스에 나온 기사나 보도, 인스타에서 떠도는 이야기는 다 거짓이야”라고 시작했다. 

이어 “인스타를 비계(비공개 계정)로 바꾼 이유는 내가 잘못해서 내린 게 절대 아니라 이 사건에 진실도 모르는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나한테나 주변 지인들, 너희들이 피해를 봐서 다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우리집 명예훼손 한 사람 고소 준비 중”이라며 “엄빠(엄마 아빠)를 비롯한 지인들 다 훌룡(훌륭)하신 검찰 판검사분들이어서 잘 풀릴 것”이라며 법적 대응 중임을 알렸다. 

Mbc YouTube

A씨는 서울 소재 성공회대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A씨와 A씨 부모의 사진과 실명, 대학과 직장 이름 등이 확산된 상태. A씨의 어머니가 근무 중이었던 북서울농협은 논란이 커지자 사과문을 냈다. 또 A씨 어머니에 대해 대기발령 및 직권정지 조치를 하기도 했다.

이영승 교사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매달 50만원을 A씨 부모에 송금했다. 총 4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A씨의 어머니는 언론을 통해 “돈을 요구한 적 없다”는 취지로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실제로는 400만원보다 많은 돈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추천기사
* “알바생이 제가 준 명절선물을 버렸어요!!!!!!”
*점퍼 팔다 욕먹은 교통사고 전문변호사! “내 수임료가 3000만원인데…”
* “엉덩이 섹시” “때리고 싶다”..여군 모욕한 남 병사의 최후는?
* 크레이지 호스쇼 블랙핑크 리사 공연 사진 (후방주의)
* 현재 논란인 슈프림 강남매장 직원 응대(feat. 장발 직원 불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