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출신 유튜버 김용호(47)가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김용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연예부장’ 영상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이미선 판사)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김용호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2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 명령도 함께 내렸다.

김용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검찰 공소 내용에 따르면 김용호는 2019년 7월 26일 새벽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에서 술을 마시고 유흥주점 여성 직원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에 증거 영상과 고소장을 냈고 그 안에는 성추행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호 측은 지난 8월 결심공판에서 “호의적인 분위기에서 가벼운 스킨십이 있었을 뿐 강제성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용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김용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그러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월 ‘김용호 성추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사건 당시 찍힌 영상 등을 공개했다. 김용호가 옆에 앉은 여성을 끌어안고 엉덩이와 가슴 등 신체 일부를 만지는 장면이 찍혔다. 또 김용호가 지인과의 전화통화에서 “나는 그 여자애를 먹었다” “호텔에 데리고 있었다” “서울에서 만났다” 등의 발언을 한 녹취도 공개됐다.

재판부는 “법원에 적법하게 제출된 증거에 의해 피해자 진술이 일관된 점, 피해자가 피고인에게 불리하도록 허위 사실을 일방적으로 꾸며내 진술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종합하면 공소사실 행위가 인정된다”고 했다.

김용호
온라인 커뮤니티
김용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와의 관계, 사건 경위 등을 비춰보면 죄질이 좋지 않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점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이 사건 이전에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고 피고인이 행사한 유형력의 정도가 매우 중하지는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용호는 이외에도 오는 16일 연예인을 협박해 수억원을 받아낸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김용호와 법적 다툼 중인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는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김용호 성범죄 사건 재판에 다녀왔다. 다른 사건이지만 피해자분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었다”며 “법정에서 김용호는 저를 보더니 웃더라. 피해자들이 우습냐”는 글을 쓴 바 있다.

추천기사
*“나는솔로’ 16기 영철+상철, 유료 팬미팅 공지..”연예인병 걸렸냐?!!”
*바바리 코트가 잘 어울리는 한동훈 장관
* 영국에서 한 행동때문에 난리난 손흥민 영상!!! ”
* 캠핑하지 말랬는데…울릉도 거북바위 무너지는 영상
* 이강인 반지, 축구화에 적힌 의문의 알파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