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모 증권회사에서 신입사원 들어오면 한다는 인성 테스트

0
1773

여의도 모 증권회사에서 신입사원이 들어오면 시행한다는 테스트가 공개됐다. 

한 네티즌은 “우리 형네 회사 웃긴 전통”이라는 글을 작년 8월 커뮤니티에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울 형이 회계쪽 일해서 여의도에 회사 있는데 신입들 들어오면 항상 거치는 테스트가 있대 그게 뭐냐면 입사 축하한다고 팀 선배들이 우르르 다같이 여의도에 유명한 평양냉면 집에 데려가서 점심 사주는 거라고 함”이라고 적었다. 

이어 “가면서 거기가 얼마나 유명한 집인지 막 설명해주고 여름엔 2시간씩 줄 선다, 이 가게 주인이 이걸로 빌딩을 샀다. 온갖 바람을 팍팍 넣어서 기대를 갖게 만든 다음에 평양냉면 딱 한입 먹는 순간 신입 반응을 살핀대”라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표정 관리 잘하고 암말 없이 묵묵히 다 먹으면서 ‘네 괜찮네요’ 하는 사람은 진중하고 사회생활 잘할 애. 표정 굳어지고 두어번 먹은 다음에 내려놓는 애는 성격 좀 있는 애다 하고, 성격 테스트용으로 한다고 함”이라고 알렸다. 

Mac 유튜브 캡처

이런 테스트를 하게 된 이유가 있다. “옛날에 신입사원이 평양냉면 한 젓가락 먹고 솔직히 드럽게 맛 없다고 인상 팍 쓴 뒤에 며칠 뒤 퇴사해 그 뒤로 생긴 전통이래”라고 설명했다.

유튜버 ‘슈카월드도’ 한 번 언급한 적 있는 사건이라고. 그래서 여의도 모 증권회사의 신입사원 통과 의례라고 한다. 

추천기사
*“나는솔로’ 16기 영철+상철, 유료 팬미팅 공지..”연예인병 걸렸냐?!!”
*바바리 코트가 잘 어울리는 한동훈 장관
* 영국에서 한 행동때문에 난리난 손흥민 영상!!! ”
* 캠핑하지 말랬는데…울릉도 거북바위 무너지는 영상
* 이강인 반지, 축구화에 적힌 의문의 알파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