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의 재혼 상대로 알려졌다가 ‘성별·사기 논란’에 휩싸인 전청조(27)가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최근 여러 의혹들로 남현희에게 이별을 통보받자, 남현희와 그 가족들을 찾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남현희 전청조
남현희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남현희 전청조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전청조를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전청조는 이날 오전 1시9분쯤 성남시 중원구에 있는 남현희 어머니 집을 찾아와 여러 차례 걸쳐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는다.

남현희
남현희 인스타그램

전청조가 “아는 사람인데 집에 들여 달라”며 들어가려고 하자, 남현희 가족이 112에 신고했고 경찰이 전청조를 현행범 체포했다. 전청조는 최근 남현희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기초 조사를 마친 경찰은 오전 6시 30분경 전청조를 석방했다. 전청조는 경찰에 ‘3일간 먹고 자지도 못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고 한다.

전청조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앞서 남현희와 전청조는 연인 사이임을 밝히고 결혼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전청조는 자신을 미국 출신의 재벌 3세 남성이라고 밝혔으나, 사실은 여러 건의 사기 전과가 있는 여성임이 드러났다.

추천기사
* “바프 찍는다며 가슴 수술한 와이프, 이혼사유 될까요?”
*전주 한옥마을에서만 다르다는 왕가 탕후루 가게 이름
*바닐라라떼보다 당 함유량 높다, 한방차의 씁쓸한 배신
*2023년 미스코리아 ‘진’의 미모가…(+사진모음)
*‘일본실종’ 윤세준이 LA서 다친 채 발견됐다? 진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