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기업의 인도네시아 주재원이 현지 동료에게 성희롱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다. 그는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다.

최근 여행 유튜버 ‘스벤’은 ‘인도네시아 여사친에게 xx 사진 보내달라는 직장 상사 참교육! 내 사진 보내니 어이없는 반응’이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스벤 유튜브

영상에서 스벤의 여사친인 현지인 친구 지안은 자신의 직장 상사에게서 받은 성희롱 메시지를 보여줬다. 

LG에 다닌다는 지안에게 그의 한국인 직장 상사는 “남자친구 있냐”, “속옷 색 뭐냐” 등 성희롱 발언을 담은 메시지를 보냈다. 

스벤이 직장 상사가 누구냐고 물었다. 지안은 다른 부서의 상사라고 했다. 지안과 얼굴만 아는 사이로, 대화 한 번 나눠본 적 없다고. 이에 스벤은 “근데 이런 메시지를 보낸다고?”라며 놀랐다. 

스벤 유튜브

스벤이 “회사에 이런 사람 많냐”고 묻자 지안은 그렇다고 답했다. 지안은 “나이 드신 분들이다. 한국 직원은 안 건들고 인도네시아 현지인 직원에게만 그런다”며 “아저씨, 나쁜 사람”이라고 했다. 

스벤 유튜브

곧바로 또 상사에게 문자가 왔다. 그는 지안에게 “셀카를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이를 본 스벤은 지안의 휴대전화로 자신의 셀카를 찍어 전송했다.

남자 사진에 실망한 상사는 “너 사진 도용하면 처벌받는다”며 되레 지안을 혼냈다. 

이에 스벤은 다시 한 번 자신의 영상을 찍어 보냈다. 스벤은 영상에서 “안녕하세요, 사장님. 저 한국 사람이고 (사진) 도용 아니다. 제 친구한테 그러지 마시라. 친구가 기분 나빠하는데 그러면 안 되지”라며 지적했다. 

스벤 유튜브

상사는 당황했다. 그러더니 자신이 중국사람이라고 했다. 스벤은 황당해하며 지안에게 “(이 사람) 한국 사람 맞지?”라고 물었고, 지안은 상사의 정확한 이름까지 말하며 한국 사람이 확실하다고 했다.

스벤 유튜브

또 지안은 그가 40대 중반 정도의 나이에 현지에는 같이 사는 한국인 아내와 아이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스벤은 “중국 사람이라고 얘기하시는 거 보니 부끄러운 건 아시나 보다. 그러지 마시라”며 상사를 꾸짖었다.

이후 스벤은 “지안이 회사에 이 사실을 꼭 알리고 싶다고 해서 제가 회사에 신고했다”며 성희롱 메시지를 보낸 상사는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 아내 부축하던 78세 돌에 맞아 사망…범인은 촉범소년들… 2명
*결혼한 걸스데이 소진…결혼식장 혜리 오열 왜?
*경찰이 80대 성폭행범 풀어준 어이없는 이유
* 블랙핑크 로제, ‘삼성 딸’ 이원주와 절친?
* 충격 탁재훈 매니저 이름!! 효리 “진짜야?”(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