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시아버지가 며느리를 잔혹하게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시아버지는 피해망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노인 손
픽사베이

70대 남성 A씨는 지난 27일 오전 9시쯤 대구 북구 침산동의 아들 내외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찾아가 며느리인 40대 여성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자식들과 며느리가 나를 죽이려해 집을 찾아가 따지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는 사실무근이었으며, 경찰은 A씨의 피해망상이 며느리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폴리스라인
픽사베이

A씨는 범행 전 평소에도 이 같은 근거 없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때문에 가족들과 점차 사이가 멀어졌고 정신과 진료도 받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과 B씨는 A씨를 위협한 사실이 없으며, 오히려 다투기 싫어 평소에는 별다른 연락을 하지 않았다.

사건 당시 B씨 남편은 집에 없었다. A씨는 범행 직후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사람을 죽였다”며 자진 신고했다.

추천기사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강연 접는다” 충격 고백
* 1억3000만원짜리 블라우스, 경매 뜬다…누가 입었길래?
*믿기지 않는 완벽한 핏…김혜수, 10벌 드레스 피팅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