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 초등학교 학부모 단체 채팅방에 아이들을 해치겠다는 협박성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학부모 단톡방
온라인 커뮤니티

11일 인천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 학부모가 이날 오전 “학부모 봉사단 카카오톡 채팅방에 협박성 글이 올라왔다”며 112에 신고했다.

공개된 채팅방 대화 내용을 보면, 이날 오전 9시35분쯤 누군가가 “애들 등하교할 때 애들 다 죽일게요. 대한민국 고령화시대 이빠이로 가자고. 좌표 따서 애들 싸그리다”라는 글과 함께 차량 핸들을 손으로 잡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학부모 단톡방
온라인 커뮤니티

이 단체 채팅방에는 아이들의 등하교를 돕는 학부모 봉사단이 모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 초등학교와 인근 중학교, 고등학교에 순찰차 3대를 배치했다. 학교 측도 학생들의 하교 지도를 강화하고 방과후학교 수업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추천기사
* “맞선 중, 옆 테이블 남자한테 번호를 줬습니다”(+후기)
* 유동규 교통사고, 세탁소 주인 실종…이재명 의혹 관련자 잇단 불행
* 러 탈출하다 잡힌 북한 엄마와 15살 아들이 처한 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