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직원이 고객의 돈다발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서초구 소재 농협 지점 직원 A(30대·남성)씨를 절도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고객이 맡긴 거액 현금을 처리하던 중 일부를 몰래 훔친 혐의를 받는다.

농협은행 페이스북

당시 고객은 A씨에게 현금 1억7000만원을 500만원씩 묶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1500만원을 휴지통에 숨기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범행 장면은 현장에 있던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YTN 유튜브 캡처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수법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