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원생들 박치기 시키고 포크로 눈 찌른 보육교사 근황

0
416
어린이 아이들
픽사베이

어린이집에서 3살 원생들 머리를 잡고 강제로 박치기 시키는 등 학대한 50대 보육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어린이 아이들
픽사베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5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11일부터 19일까지 인천 부평구 어린이집에서 B군 등 3살 원생 6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군 등 원생 2명의 머리를 손으로 잡고 강제로 박치기를 시키고, 또 다른 원생에게 로션을 발라주다 귀를 잡아당겼다. 또 3살 여자아이의 눈 주변 얼굴을 포크로 눌러 상처를 내기도 했다.

아이 남자아이
픽사베이

경찰은 지난해 10월 한 학부모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어린이집 내 CCTV를 확인하려 했으나 이미 2개월 치 영상이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 영유아보육법에 따르면 어린이집 운영자는 CCTV에 기록된 영상정보를 60일 이상 보관해야 한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겨우 복구한 10일 치 CCTV에서 A씨가 원생들을 학대하는 장면 일부를 포착했다. 경찰은 CCTV를 삭제한 혐의(개인정보 보호법 위반)로 30대 원장도 불구속 입건해 함께 검찰에 넘겼다.

유치원 어린이집 교실
픽사베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보육 활동을 했을 뿐 학대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사건 발생 후에는 어린이집 보육교사 일을 그만 둔 것으로 전해졌다. 원장도 “CCTV 영상을 삭제하지 않았다”며 “왜 지워졌는지는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1.강경준과 불륜 저지른 여성의 근황이 공개됐다…
2.女 ’그곳’에서 나오는 ‘뿌욱’소리 방귀아냐… 그럼 노화때문?
3.‘리틀 제니’ 수식어 붙은 10살 정초하 외모가…(+사진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