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를 사간 지 1시간 만에 한 입씩 베어 먹은 듯한 상태로 들고 와 환불을 요구했다는 손님의 이야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딸기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과일 가게를 운영한다는 네티즌 A씨는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글을 써 “진상 아주머니를 만났다”고 토로했다.

A씨가 주장한 상황은 이렇다. A씨는 얼마 전 손님으로 찾아온 여성 B씨를 처음 만났다. 당시 B씨는 500g짜리 딸기 한 팩을 구매했고, A씨는 당도가 높고 비싼 귤 한 개를 서비스로 줬다고 한다.

그러자 B씨는 “사람이 몇 명인데 한 개만 주냐. 집에 4명 있다”고 투덜댔고, A씨는 “원래 안 드리는 것”이라면서도 좋은 마음으로 귤 한 개를 더 챙겨 건넸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B씨는 며칠 뒤 A씨 가게를 다시 찾았다. 그리고는 “아이가 먹을 거니 좋은 딸기로 달라”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진열된 상품 중 직접 마음에 드는 딸기를 고르라고 안내했다. A씨는 “단단해서 잘 무르지 않는 금실 딸기를 골랐더라”며 “딸기 상태는 멀쩡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건은 1시간 뒤 벌어졌다. B씨가 가게 문을 열고 들어오더니 “애가 먹을 건데 이런 걸 주면 어떡하냐”고 소리쳤다. 이어 구매해간 딸기를 내밀었는데, 판매 당시 보다 몇 개가 적었고 한 입씩 베어 문 듯한 모습이었다. B씨는 “상태가 좋지 않아 숟가락으로 속을 파냈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가 다른 딸기를 고르길래 환불해 준다고 했다. 지금 생각해 보니 환불해 줄 필요가 없는데 방방 뛰길래 당황해서 환불해 줬다”며 “어떻게 딸기를 저 지경으로 만들어서 가져왔는지, 종일 기분이 안 좋았다”고 토로했다.

딸기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이 사연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겁다. 대다수가 B씨의 행동을 비난하며 “야금야금 갉아 먹고 가져온 것 같다” “저런 짓을 하는 것도 정성이다” “왜 환불해줬냐” “완전 진상이다” “아이 몫으로 먹이고 새 딸기 받아가려고 온 듯”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는 “딸기 꼭지를 보면 그닥 싱싱해보이지 않는다” “진짜 갉아 먹었다면 단면이 저렇지 않다” “누가 딸기를 옆부터 먹나” “무른거 씻다가 손으로 파내면 저렇게 된다” “씻다가 빡쳐서 교환했을 수도 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중립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1.피식하게 되는 루이비통 네이밍…샌드위치백 가격은?
2.역대급 대전 서구청 불륜 사건 총정리…더 뻔뻔한 근황
3.근무 중 휴게실서 권총 자살한 경찰관, 마지막으로 한 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