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를 잡으려 밀폐된 가정집 거실에 살충제 20캔을 뿌렸다가 폭발 화재가 발생했다.

쥐
픽사베이

15일 대구 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구 중리동 한 단독주택에서 거주하는 70대 A씨는 집 천장의 쥐를 없애려고 바퀴벌레 살충제 20캔을 거실에 뿌렸다.

이후 A씨가 현관문을 열고 집을 나서려던 순간 폭발이 일어났고 불이 나 거실이 홀라당 타버렸다. 소방 추산 피해액은 약 830만원이다. A씨는 거실 밖에 있어 다치지 않았다.

살충제
온라인 커뮤니티

당국 조사 결과 살충제의 분사제인 가연성 물질 액화석유가스가 미세한 입자로 실내에 떠다니던 상태에서, 전기 살충기의 스파크가 점화원으로 작용해 불이 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측은 “살충제나 헤어스프레이 등 에어로졸 제품은 대부분 폭발 위험이 있는 가연성 고압가스를 분사제로 사용해 폭발에 주의해야 한다”며 “밀폐된 공간에서는 가스가 머무르지 않도록 바로 환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1.야구팬 반응 최악이라는 SSG랜더스 새 유니폼
2.“SK이노베이션 임원, 술자리서 여직원 허벅지 쓰다듬는다”
3.대전 서구청 불륜 뒷이야기…(+본업과 주유 비하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