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사(코레일) 직원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RM(본명 김남준·29)의 개인정보를 3년간 무단 열람한 사실이 적발됐다.

방탄소년단 트위터

1일 코레일에 따르면 IT 개발 업무 담당 직원 A씨는 2019년부터 3년간 RM의 개인정보를 몰래 열람했다. 승차권 내역을 비롯해 코레일 회원가입 당시 기재한 주소와 휴대전화 번호 등이다.

코레일은 A씨에게 ‘RM의 예약 내역을 확인해 실물을 보고 왔다’는 말을 들었다는 다른 직원 제보를 받고 감사를 진행했다. 다만 A씨가 해당 정보들을 외부로 유출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RM 인스타그램

A씨는 “RM의 팬으로 개인적인 호기심에서 조회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코레일 측은 현재 A씨를 직위 해제한 상태이며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