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3세를 사칭하며 수십억 대 사기 행각을 벌인 전청조(27)에게 검찰이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전청조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전청조
유튜브 채널 ‘궁금한 Y’ 영상

31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 11부 심리로 열린 공판기일에서 검찰은 “전청조는 재벌 3세 혼외자를 사칭해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재판부에 이같이 요청했다. 이어 “피해금은 30억원에 달하고 비록 전청조가 범행을 자백했으나 이 사건은 호화생활을 하기 위한 범행으로 참작할 동기가 없다”며 “전청조 범행으로 인한 피해는 회복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했다.

전청조
온라인 커뮤니티

또 전청조의 경호팀장 역할이자 공범으로 함께 기소된 이모씨에 대해서는 “가담한 정도가 중대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며 징역 7년을 구형했다. 이씨는 전청조의 실체를 알면서도 피해자들에게 투자를 권유하는 등 범행을 도우며 약 2억원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전청조 측 변호인은 “죄를 모두 인정하고 있었다는 점을 헤아려달라”며 “남현희씨에 대한 연모 감정이 커져 가슴을 도려냈을지언정 괴물은 절대 아니다”라며 “반성이 진짜라는 점을 고려해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남현희 전청조
남현희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영상

그러면서 “이익 대부분이 남현희씨에게 귀속되고 전청조가 가진 돈은 거의 없다”며 “남현희씨 관련 수사에 적극 협조했고 피해자들에게 일부라도 피해가 복구될 수 있는 점을 참작해 관용을 베풀어 달라”고 선처를 요구했다.

추천기사
1.15Cm와 18Cm의 굵기 차이
2.“일본 피해서 웃었나요?” 정곡 찔린 클린스만의 대답
3.차은우 남동생 비주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