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당근 판매자가 경찰을 대동해서 물건을 판다고 해서 화제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찰 불러서 거래한다는 당근마켓”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판매자는 하이엔드 브랜드 ‘리차드밀’ 시계를 판매했다. 하지만 글이 가관이었다. 그는 “경찰 대동해서 거래하고요. 전액 5만원권 거래 원합니다. 계좌이체, 수표 일절 안 받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요즘 보니까 시계들고 도망가는 사람 있던데 육거리 시계방에서 문 잠궈놓고 진행봅니다. 새거사서 차고 다닌 적 한번도 없어서 기스 깨짐 없으니 현금 다 받을 때까지 시계 못 건내드립니다. 큰 금액인만큼 신경 써서 거래합니다. 네고 문의 안 받아요. 3일간 판매해보고 안팔릴시 보류합니다”라고 마무리했다. 

시계의 가격은 3억 7500만원이었다. 판매자의 매너온도는 25도. 낮은 편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경찰이 미쳤다고 저길 출동하냐”, “저런 매너온도 처음 본다”, “공권력이 지꺼냐”, “경찰을 사적으로 이용한다고”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1.시뻘건 강서구 경매 지도…화곡동 전세사기 후 근황
2.약혼 발표한 조국 딸 조민, 8개월 사귄 상대 남성 정체가…
3.15Cm와 18Cm의 굵기 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