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의 모발에서 코카인과 케타민이 추가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유아인이 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마약류는 프로포폴과 대마 등을 포함해 네 종류로 늘었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유아인 모발 정밀 감정 결과를 받았다. 여기에는 코카인과 케타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코카인은 남미 안데스산맥 고지대에서 자생하는 코카나무에서 추출하며 필로폰·헤로인과 함께 ‘3대 마약’으로 불린다. ‘강간 약물’로도 알려진 케타민은 환각효과가 강해 2006년부터 향정신성의약품으로 규제되고 있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앞서 경찰은 지난달 5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유아인의 모발을 채취해 국과수 감정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 프로포폴과 대마 외에 제3의 마약류 성분도 검출됐다는 답변을 받았다.

현재 경찰은 유아인의 휴대전화 2대를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조만간 유아인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