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삼성맨이 예비신부에게 명품 프러포즈를 해 화제다.

지난 27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프러포즈 대성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회사명 ‘삼성전자’ 소속 글쓴이 A씨는 아무 코멘트 없이 사진 한 장만 게재했다. 사진은 프러포즈 이벤트로 꾸며진 호텔 방 모습이 담겼다.

블라인드 캡처

‘Will you marry me?'(나와 결혼해줄래?) 문구의 풍선이 창문에 붙어 있었고, 방 한 가운데 테이블 주변으로 풍선과 꽃, 조명 등이 장식돼 있었다. 그 옆에는 명품 브랜드 샤넬, 루이뷔통, 디올, 티파니, 쇼파드 등의 쇼핑백이 줄지어져 있었다.

호텔은 국내 5성급 호텔인 시그니엘이었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여자친구가 프러포즈) 눈치 못 챘다. (프러포즈 후) 대충 정리만 하고 왔다”고 했다.

블라인드 캡처

그러나 일부 블라인드 회원들은 A씨의 프러포즈를 비난했다. 과하다는 게 대부분이었다. “이게 인스타 때문”, “퐁퐁남이 되는 구만”, “돈자랑하냐”, “사랑 핑계로 한탕 해 먹고 남자가 가진 거 다 뜯어내려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또 A씨의 예비신부가 속물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이에 A씨는 추가 글을 올려 “물론 살짝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올린 건 맞지만, 제가 어려운 시기에 큰 힘이 돼준 사람에게 결혼 전 최고의 날을 선사해주고 싶었을 뿐”이라고 했다.

블라인드 캡처

이어 “제가 이것들 사는데 10원짜리 하나라도 보태주셨나요? 너무 안 좋은 시선으로만 바라보지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여 논란을 잠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