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버핏 / owwl.kr

뉴욕증시 , 신용등급 강등에 증시가 흔들리고 있으며 투자자 또한 관망세에 접어 드는듯 하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가장 선호하는 지수 또한 미국 증시 과열에 따른 하락의 시작이 있다는 경고도 있다.


버핏은 최근 미국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 주주총회에서 “미국 경제의 믿을 수 없는 시간이 끝나가고 있다”면서 “버크셔 사업체 대부분의 올해 실적이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버핏은 “우리 비즈니스의 대부분은 지난해보다 올해 더 낮은 수익을 보고할 것”이라며 그 이유를 더 폭넓은 경기 하강 탓으로 분석했다.


지역은행 신용등급 강등, 대형기술주 부진, 유가등 많은 부분을 살펴보며 투자에 신중을 기해야 할 시기이다.

추천기사
* “신입 막내한테 ‘와 열받네’ 소리 들었음”
* 손가락 펴보면 탈모 위험 안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 ‘이번엔 침대서 파격 수위, 블핑 제니 새 속옷 화보 공개됐다.
* 5번째 결혼 예정인 90대 언론 재벌
* 연대 출신 GS건설 신입 “상명대 나온 선배, 우스워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