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바늘 공포증 때문에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의료계에서는 “터무니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SBS뉴스는 11일 유아인이 여러 병원에서 다량의 프로포폴을 맞은 것과 관련, 해당 의사나 병원이 그의 중독 사실을 모를 수 있는지에 대해 따져봤다. 송경선 신경외과 전문의는 “공공연히 다 알고 한다고 생각한다”며 “모를 수 없는 상태일 것 같고 모르면 의사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앞서 유아인 측은 “피부 질환을 앓아온 유아인이 바늘 공포증이 있어 수면 마취를 요구했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 이를 두고 조성윤 신경외과 전문의는 “정맥 주사를 맞고 주삿바늘을 통해 프로포폴 약물이 투약되는 거니까 어떻게 보면 더 큰 바늘”이라며 “가스 마취 같은 것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사로 들어가는 프로포폴을 맞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프로포폴이라는 약물을 자기 입으로 직접 거론하면서 바늘 공포를 얘기한다는 것은 상당히 의심스럽다. 의심의 눈초리로 본다면 (의사들이) 안 줬어야 하는 게 맞다”며 “의사가 그때 상황에 맞춰서 처방하는 건데, 환자가 요구해서 그 약을 그대로 투약한다면 슈퍼마켓에서 과자 사는 것과 똑같지 않냐”고 반문했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송 전문의는 “그런 분들 보면 레퍼토리가 기본적으로 똑같다”며 “어떤 진단서를 들고 다니거나 어떤 증상을 얘기하거나, 어떤 부분이 너무 힘들기 때문에 나는 이러이러한 걸 맞아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유아인 모발과 소변에서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4종류의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정밀감정 결과를 지난달 17일 통보받았다. 이어 최근 유아인의 한남동과 이태원동 자택 2곳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