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이 1년간 받은 프로포폴 투약 횟수 세보니

0
21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을 1년에 70회 이상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스타그램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유아인이 2021년 1월부터 12월까지 프로포폴을 총 73회 투약했다’는 내용의 기록을 넘겨받았다. 합계 투약량은 4000㎖가 넘으며 이는 단순 계산해도 한 달에 6회꼴이다. 식약처는 간단 시술·진단 시 프로포폴 투약 횟수는 월 1회를 초과하지 않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분석해 복수의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처방받은 유아인 등 총 51명을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 5일 유아인이 미국에서 입국했을 당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소변과 모발을 채취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그 결과 소변에서는 대마 양성 반응이, 모발에서는 프로포폴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인스타그램

경찰은 국과수의 마약 감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조만간 유아인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