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겸 사진작가인 니키 리가 일본 AV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발언을 했다. 

니키 리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다시 태어나면 닛폰 AV배우로 태어나고 싶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단순 블루베리 요거트 사진이었다. 일상 사진인 것으로 보인다. 파격적인 발언에 네티즌들은 해킹을 당한 게 아니냐는 의심까지 했다. 

해당 게시물에 남편 유태오는 하트 이모티콘을 달았다. “무슨 일 있어?”라고 걱정하는 지인 댓글엔 니키 리는 “내가 매일 하는 말인데?”라고 답글을 달았다. 

한편 니키 리는 지난 2006년  배우 유태오와 결혼했다. 두 사람의 나이차는 11살. 니키 리가 더 많다. 

지난해 12월 유태오가 감독을 맡고 그가 프로듀서, 편집, 촬영한 영화 ‘로그 인 벨지움’이 개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