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안소희가 밥을 먹을 때마다 지키는 게 있다고 했다. 

유튜브

안소희는 최근 유튜브에 식사하는 영상을 올렸는데요. 그는 “최대한 밥에 뭐가 안 묻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깨끗하게 먹는 것이다. 

그는 “흰밥이 계속 흰밥이었으면 좋겠다”라며 “이거 먹어봐 이러면서 밥 위에 (반찬을) 올려주면”이라고 말하더니 인상을 찌푸렸다. 

유튜브

다른 사람의 밥 상태엔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도 그렇다” “어렸을 때부터 나도 그렇게 먹었다” “흰밥에 양념 묻는 거 안 좋아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나는 반찬 묻는게 좋은데”, “양념 묻혀서 먹을 때 맛있는 게 있지”라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유튜브
추천기사
* 24살 최연소 교수 탄생…UC버클리 천재 졸업생, 수업 영상 보니
*‘브라톱 교복에 쩍벌춤, 이건 좀…쉴드 불가라는 화사 외설 논란!
* 한국의 킴 카사디안…유승옥 오랜만에 올린 수영복 사진 보니
* “페이커 ○○잘라버릴 것” 칼부림 예고에 적힌 살벌한 내용
* 김은희 작가가 현재 집필 중인 차기작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