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보아, 입술 성형 논란에 결국…

0
2409

가수 보아가 ‘오버립 논란’을 언급했다. 

7일 보아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팬들은 댓글로 ‘오유라’를 언급했다. 

tvn 유튜브

보아는 “그놈의 오유라”라며 웃었다. ‘오유라’는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에서 보아가 연기하는 배역이다. 

오유라는 나인우(유지혁 역)와 박민영(강지원 역)의 사이를 훼방 놓는 악역이다. 

보아는 이날 ‘오버립 논란’에 대해서도 직접 밝혔다. ‘내남결’에서 보아의 오버립 메이크업으로 인해 몰입도가 떨어진다는 반응이 나왔다. 

보아 인스타그램, tvn

보아는 “내가 약간 입술을 무는 버릇이 있다. 그래서 그때 점점 퍼진 거 같다. 내 입술에 대해 많은 분이 걱정해 주고 계시는데 멀쩡하다. 정말 걱정 안 하셔도 된다”며 입술을 보여줬다. 

이어 “이제 막 촬영 끝나고 집에 들어왔는데 화장 안 지우고 오는 경우가 많지 않아서 인사도 드릴 겸 나의 입술은 안녕하다고 말하는 거다”라며 “라이브를 안 한 지 되게 오래된 거 같은데 인사도 드리고, 요즘 나의 외모에 많은 분들이 관심이 있는 거 같아서 (라이브를 켰다)”고 말했다. 

보아 인스타그램

보아는 “원래 악역은 욕을 먹고 크는 거다. 예상은 했다. 그리고 유라는 착하면 안 된다”며 “진짜 즐겁게 촬영했고, 정말 고생하면서 추운 날 열심히 재밌게 촬영했다. 나도 사실 앞에 내용은 시청자 모드로 봤다. 그리고 어제 동창, 후배들한테 문자가 왔다. ‘언니 제발 저리가요. 일본으로 돌아가요. 둘이 사랑하게 해줘요’라고 와서 ‘미안해. 나도 그러고 싶었어’라고 답장했다”고 말해싿. 

이어 “사실 민영이랑은 붙는 신이 많이 없어서 나도 방송 보면서 ‘아!’ 하는 게 있었다. 근데 촬영 분위기가 다 좋았다. 민영, 하윤이도 다 동갑이고 또래 친구들과는 해본 경험이 많이 없으니까 되게 신선했다”며 덧붙였다. 

추천기사
1.왕돈까스 가게 임시 휴무 사유
2.지고 또 웃은 클린스만, 기자가 지적했더니 불쾌감 드러냈다
3.유부남 고위 간부, 길가는 여성 잡고 ‘강제키스’…영상 일파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