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고위 간부, 길가는 여성 잡고 ‘강제키스’…영상 일파만파

0
852
차이니즈헤드라인뉴스 보도화면 캡처

대만 정보기관인 ‘국가안전국’ 고위 간부가 만취 상태로 젊은 여성과 강제 키스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다. 국가안전국은 한국의 국가정보원 격인 기관이다.

차이니즈헤드라인뉴스 보도화면 캡처

7일 대만 자유시보 등 외신에 따르면 셰징화 대만 국가안전국 소장이 술에 취한 채 젊은 여성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는 영상이 확산했다. 영상을 제보한 A씨는 셰징화 소장이 밤 중 길가에서 마스크를 쓴 20대 여성의 볼과 목을 잡고 강제로 키스하는 장면을 포착했다고 했다.

차이니즈헤드라인뉴스 보도화면 캡처

영상을 보면 셰징화 소장이 쪼그려 앉아 여성에게 키스를 구걸하는 모습이 나온다. 여성이 거부하며 저항하자 결국에는 힘을 써 강제로 입맞춤에서 성공한다.

영상이 폭로되자 셰징화 소장이 소속된 특수임무센터 지휘관 차이밍옌은 즉각적인 조사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들도 “유부남인 셰징화 소장이 강제 입맞춤 한 여성은 그의 아내가 아니었고, 이 사실에 국가안전국이 발칵 뒤집혔다”고 전했다.

차이니즈헤드라인뉴스 보도화면 캡처

셰징화 소장을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20년 소장 진급 전 체력 테스트에서 탈락했음에도 결과서를 조작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
1.미스일본 우승자, 유부남 의사와 관계 맺었다가 나락갔다
2.지고 또 웃은 클린스만, 기자가 지적했더니 불쾌감 드러냈다
3.“남자들이 왜 룸살롱에 가는지 아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