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디자이너 베라왕이 최근 74번째 생일을 맞았다.

베라왕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생일 파티 사진을 올렸다. 화려한 패션이 눈길을 끌었다. 탱크톱과 핫팬츠, 하이힐로 멋을 냈다. 군살 없는 몸매도 자랑했다.



네티즌들은 70대인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베라왕은 뉴욕에서 태어났다. 중국계 미국인이다. 1949년생으로 패션잡지 보그의 에디터로 시작해 이후 랄프로렌에서 일했다. 

40세에 자신의 브랜드 VW베라왕을 만들었다. 이방카 여사, 미셸 오바마 등 전직 대통령 부인도 베라왕의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동안 비결도 궁금하다. “과한 햇볕은 피하고 충분한 수면과 쉬지 않고 일하는 것 그리고 보드카와 다이어트 콜라”라고 말했다. 

베라왕의 부유함도 화제다. 2018년 포브스는 왕을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명단에서 34위로 선정했다. 당시 그의 수입은 6억3000만달러(약 8206억3800만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