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 사진 으로 잘 알려진 영국 스코틀랜드의 네스호 미스터리를 풀기 위한 글로벌 탐사대가 수색을 시작했다. 수면 위로 긴 목을 쭉 빼고 헤엄치던 괴물 ‘네시’(Nessie)의 존재를 확인하려는 작업이다. 드론과 수중 청음기 등 첨단 장비가 대거 동원된, 50년 만의 최대 규모다.

네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FP통신과 BBC 등 외신들은 이달 마지막 주 주말 진행하는 수색에 수백여 명의 자원자가 참여할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200명이 호숫가에서 수면을 관찰하며 자연 현상 기록을 지원하고, 수색 작업을 보여주는 실시간 영상에는 약 300명이 나설 예정이다. 이는 1972년 ‘네스호 현상조사 사무소’가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진행한 이래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인력뿐만 아니라 과학 첨단 장치도 대거 동원된다. 열 스캐너를 장착한 드론, 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한 보트, 음파를 감지하는 수중 청음기 등이다. 네스호 탐사대의 앨런 매케나는 “우리는 수면의 파장을 찾고 자원자들은 네스호에서 일어나는 모든 종류의 자연 활동을 기록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네스호는 스코틀랜드 인버네스에 36㎞ 길이로 뻗어 있으며 최대 깊이는 240m에 이른다. 이곳에 출몰한다는 괴물 네시에 관한 전설은 6세기부터 기록돼 있다. 그러나 1933년 현지 언론이 “고래처럼 생긴 생물을 봤다”는 목격담을 보도하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스코틀랜드 네스호
내셔널지오그래픽 – National Geographic Korea 유튜브 영상

이후 로버트 윌슨이라는 영국 의사가 자신이 포착한 네시 사진을 공개하며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호수 밖으로 긴 목과 머리를 내민 검은 물체가 헤엄치는 장면이 담겼다. 당시 이 사진은 ‘외과의사의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유명해졌으나, 결국 가짜로 판명됐다.

네스호 센터에 따르면 현재 공식 기록된 네시 목격담만 1100건이 넘는다. 네시를 둘러싼 전설은 여러 책과 TV프로그램, 영화 소재로 활용됐다. 스코틀랜드 역시 이 전설로 연간 수백만 파운드의 관광 수입을 얻고 있다.

네시 사진
내셔널지오그래픽 – National Geographic Korea 유튜브 영상

앞서 과학자와 아마추어 애호가들은 호수 깊이 철갑상어 같은 대형 물고기가 산다는 증거를 찾으려 노력해왔다. 네스호 현장 조사 사무소도 1972년까지 최대 규모의 수색을 벌였지만 네시의 존재를 입증하지도, 부인하지도 못한 채 1977년 해체됐다.

1987년 수중 음파 탐지 장비가 달린 보트 42척을 이용해 호수 전체를 수색했을 때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를 3차례 감지하기도 했다. 2019년엔 호수에 사는 유기체를 알아내기 위해 네스호 물 샘플에서 DNA를 추출했다. 당시 DNA 조사에서는 많은 뱀장어가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추천기사
* 뉴스 나와 임신 발표한 손연재, 앵커도 “이거 단독 뉴스입니까?”
*“양창섭 개XX가 뒤질라고” 오재원이 인스타 라방에서 한 욕설
* 서울 한복판에서 유럽을 느낀다! 명동성당을 가다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출장갔다가 15만원 주고 성매매한 판사, 법원이 내린 징계 수준이…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