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히말라야 트레킹에 나섰던 20대 한국인 남성이 현지 숙소에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팔 히말라야
픽사베이

히말라야타임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네팔 북동부 쿰부 지역 고쿄 마을의 한 리조트에서 한국인 남성 A씨(29)가 숨진 채 발견됐다. 매체는 “A씨가 숙소에서 샤워를 하던 중 사망했다”며 “가이드 없이 혼자 트레킹을 하러 온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우리 외교부도 1일 “네팔 히말라야 고산 지역의 한 숙소에서 국민 한 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며 “현지 공관은 국내 유가족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시신 운구, 유가족 네팔 입국 지원, 부검 및 장례 절차 안내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등산 트레킹
픽사베이

한편 네팔 정부는 2017년부터 히말라야 단독 등반을 금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히말라야를 포함한 네팔 국립공원에서 외국인 관광객 혼자 트레킹 하는 것을 막고 안내인 동행을 의무화했다.

추천기사
*초코파이 받아먹은 NLL 표류자들, 결국 북한이 끌고 갔다
*스우파2 결승전에 이 남자가 왜 왔을까?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고 알려주는 플라프리를 아시나요?
*한국인 많이 가는 푸꾸옥 리조트서 사람 공격한 초대형 독거미
*술 마시면 얼굴 빨개지는 사람, 이 질환 조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