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남녀 아나운서가 술에 취해 길바닥에서 서로 껴안고 뒹구는 영상이 공개됐다. 

뉴스포스트세븐 유튜브

지난달 27일 일본 매체 뉴스 포스트세븐은 민영방송 TV 아사히 ‘굿! 모닝’의 아나운서 사사키 카즈마(25·남)와 모리 치하루(24·여)가 술에 취해 이상행동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뉴스포스트세븐 유튜브

영상은 지난 1월에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두 사람은 늦은 밤 술에 취해 비틀거렸다. 이어 사사키가 모리를 뒤에서 껴안은 자세로 함께 넘어졌다.

넘어진 두 사람은 다른 사람들이 지켜보는 상황에서도 껴안은 자세로 길바닥을 뒹굴뒹굴 굴렀다. 

이 과정에서 여성인 모리는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사사키가 뒤에서 모리의 목을 잡고 놔주지 않았다.

뉴스포스트세븐 유튜브

사사키는 길바닥에서 모리를 뒤에서 안은 자세로 누워 있다가 자신들을 촬영하는 카메라를 발견하자 손으로 쳐내기도 했다. 자리에서 일어난 모리는 사사키의 엉덩이를 장난스럽게 발로 찼다.

두 사람이 소속돼 있는 TV 아사히 측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이 연인 관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현재 방송도 출연하고 있지 않다. 자숙 중이다. 

추천기사
* 초코파이 받아먹은 NLL 표류자들, 결국 북한이 끌고 갔다
*팬 “아들 이름 정했냐”…송중기 “그걸 내가 왜 알려줘” 성격 논란
* 전청조, 결국 시그니엘 떠난다…왜?
* 한국인 많이 가는 푸꾸옥 리조트서 사람 공격한 초대형 독거미
* 사기꾼들이 파라다이스 그룹 사칭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