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대장내시경을 받던 60대 남성의 배 속에서 살아있는 파리가 발견되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대장 파리
미국소화기학회지 홈페이지

23일(현지시각) 인디펜던트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미국 미주리주(州)에 살던 남성 A씨(63)는 한 대학병원에서 정기건강검진을 받던 중 깜짝 놀랄만한 이야기를 의료진에게 들었다. 대장내시경 도중 결장 일부인 횡행결장 벽면에서 살아있는 파리가 발견됐다는 것이다.

파리가 어떤 경로로 A씨 배 속에 들어갔는지, 들어갔다 하더라도 어떻게 위산을 피해 굴곡진 대장의 중간 지점에 도달했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A씨도 그간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했으며 전날 장정결제를 먹은 것 외에 섭취한 음식이 없었다고 했다. 그저 검사 이틀 전 피자와 상추를 먹은 게 전부라는 것이다.

대장 파리
미국소화기학회지 홈페이지

주치의는 “파리가 환자 입을 통해 들어갔다면 소화효소와 위산이 파리를 죽이고 분해했겠지만 너무 온전한 상태였기 때문에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그나마 유력한 건 환자가 먹었던 상추에 파리 알이나 유충이 있었고 그 알이 살아남아 부화했을 수 있다는 가설”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례처럼 파리나 파리 유충이 몸속에 침입해 감염되는 병을 구더기증(myiasis·승저증)이라고 한다. 보통 상처가 생겼을 때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그 상처에 파리가 알을 낳으며 감염되는데, 과일이나 채소에 묻은 알을 먹어 걸리는 일도 드물게 있다.

대장 파리
미국소화기학회지 홈페이지

사람에게도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개와 고양이 같은 동물들이 겪는 병이다. 치료 방법은 파리종과 기생 부위에 따라 다르지만, 심하면 살을 찢어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 한다. 유충을 대변 등으로 자연 배출하게 되면 저절로 낫는다.

추천기사
* 자연스럽게 지갑 스틸…전통시장 지갑 소매치기범 영상 보니
* 앞으로 이사 갈 때 종량제봉투 버리면 안 되는 이유
* 아빠뻘 교사에 대드는 짝다리 여고생, 결국 학교에서….(+결말)
* 인도네시아 여성 직원에게 성희롱 문자 보낸 OO한국인 직원 최후
*막내가 40세, 1년에 2억5000만원 번다는 이 전문직은?v(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