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또 식품 위생 논란이 불거졌다. 이번에는 유명 식품 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온전한 날개가 달린 박쥐 몸체가 나왔다.

마라탕 박쥐
웨이보

30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에 거주하는 류모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리고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에는 류씨가 제품 포장지와 그 안에서 발견된 시커먼 이물질을 이리저리 살펴보는 모습이 나온다. 이물질은 웅크린 박쥐 몸체 같은 형태로, 이를 들고 당기자 한쪽 날갯죽지가 그대로 펼쳐졌다.

마라탕 박쥐
웨이보

류씨는 “마라탕을 데워 국물과 건더기를 먹던 중 아이가 미역인 줄 알고 집어 보니 박쥐 날갯죽지 부위였다”며 “우리 모두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박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질지 모를 일이고 박쥐 체내 바이러스 잠복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며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냐”고 호소했다.

마라탕 박쥐
웨이보

해당 제품을 제조한 양궈푸식품은 “진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는 짤막한 입장만 표명한 상태다. 이 업체는 중국 내 6000여개 가맹점과 해외 21개 가맹점을 통해 마라탕과 마라탕 소스를 판매하고 있다. 과거 이물질 논란에 여러 차례 휘말린 바 있고 당국의 시정 조치와 처벌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한다.

추천기사
*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강연 접는다” 충격 고백
* 앞으로 이사 갈 때 종량제봉투 버리면 안 되는 이유
* 정동원 집 앞 배회하다 걸린 사생팬들이 받은 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