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에서 축구 경기 도중 선수가 벼락에 맞아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인도네시아 축구선수
엑스(X·옛 트위터)

12일(현지시각) 여러 외신에 따르면 이 같은 비극은 지난 10일 오후 4시20분쯤 발생했다. 인도네시아 서브 자바의 실리왕기 스타디움에서 열린 FC반둥과 FBI수방 간에 펼쳐진 친선 경기 중이었다.

인도네시아 축구선수
엑스(X·옛 트위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FBI수방 소속 셉테인 라하르자(35)선수가 그라운드를 걷고 있던 중, 갑자기 머리 위로 번개가 친다. 날카로운 불빛이 선명하게 보일 정도로 엄청난 벼락이었다. 셉테인은 곧바로 쓰러지고 동료 선수들이 그런 그에게 빠르게 달려간다.

셉테인은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한 화상을 입고 치료받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소속팀은 그의 생전 사진과 함께 애도를 뜻하는 장미 이모티콘을 올렸다. 팬들도 명복을 비는 댓글을 달았다.

인도네시아 축구선수
엑스(X·옛 트위터)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구물리청(BMKG)의 분석 결과, 당시 경기장 300m가량 위에 번개 구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추천기사
1.신세계 외손녀, ‘테디 걸그룹’ 데뷔?…문서윤 사진 보니
2.대한민국 교권 붕괴 1등공신
3.설날에 엄마 죽이고 옆에서 잠자던 아들, CCTV에 찍힌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