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사용 시간이 길어질수록 발기부전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성 우울
픽사베이

중국 상하이 해군 의대 연구팀은 컴퓨터 사용, TV 시청, 운전 등 앉아있는 행동과 발기부전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21일 유럽 남성과학회(EAA)·미국 남성과학회(ASA) 학술지 ‘남성학(Andrology)’을 통해 발표했다.

연구진은 유전적 요인, 좌식 행동, 호르몬 변화, 발기부전 간의 인과적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여가 시간에 컴퓨터 사용 시간이 1.2시간 증가할 때마다 발기부전 발생 확률은 3.57배 올라갔다.

다만 TV시청이나 운전이 발기부전 위험을 높인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컴퓨터 사용의 경우 우울증, 불안, 혈관 건강 지표 등과는 관련 없었고 생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난포 자극 호르몬(FSH) 수치가 낮아지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연구팀은 “적당한 신체 활동이 발기부전을 교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1.정준일->카세료와 불륜설설설…정은채, 새 남친 생겼다
2.성심당 튀김소보로 폭풍흡입한 LA다저스 감독의 맛 후기
3.배 아파 CT 찍은 81세 할머니, 뱃속에 50년 전 죽은 아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