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인간에게 돼지 신장을 이식한 첫 번째 사례가 나왔다.

돼지신장이식수술
guardianlifeng 인스타그램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미국 바이오벤처 e제네시스는,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만성 신장 질환자인 리차드 슬레이먼(62)에게 돼지 신장 이식 수술을 진행했다고 알렸다. 담당 의료진은 카와이 타츠오 박사와 나헬 엘리아스 박사가 이끌었다.

환자 슬레이먼은 10년 넘게 신장 질환을 앓아왔다고 한다. 투석을 받다가 2018년 인간의 신장을 이식받은 적 있지만, 기능이 다 떨어져 또다른 이식을 받아야했다. 그러나 기증자를 마냥 기다리기엔 슬레이먼의 건강이 언제까지 버텨줄지 미지수인 상황이었다.

돼지신장이식수술
guardianlifeng 인스타그램

이에 메사추세츠 종합병원 의료진은 돼지 신장 이식 수술을 계획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동정적 사용’ 승인을 받기 위해 1년을 기다렸다. 그 결과 수술을 진행할 수 있었고 슬레이먼은 4시간의 수술을 이겨낼 수 있었다. 그의 상태는 양호하며 곧 퇴원할 예정이다.

앞서 e제네시스는 작년 10월 하버드의대 연구팀과 함께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의 장기 생존 사례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원숭이는 최장 758일까지 생존한 것으로 보고됐다.

돼지신장이식수술
guardianlifeng 인스타그램

과거 돼지 신장을 뇌사자에게 이식한 사례가 있으나, 살아있는 환자에게 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천기사
1.명작들 만들어낸 이우정 대표 55세로 사망…갑자기 왜?
2.통역사 도박 빚 갚아준 오타니, 1년 출전 정지당할 수도 있다
3.“벌써 7번째”…샤넬, 또 가격 인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