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세계스카우트 잼버리대회 폐영 후 독일 대원 일부가 삭발을 해 화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14일 속리산 법주사에 따르면 전날 독일 대원 40여명은 속리산 법주사에서 템플스테이 체험을 했다. 진행은 능인문화원장 혜우 스님이 맡았다. 

법주사

법주사 측은 대원들에게 종(범종)을 칠 수 있는 기회를 줬다. 독일 대원들은 러시아와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의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범종을 치고 싶다고 했다.

스님과 하는 차담 자리에서는 스님이 되기 위한 과정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후 독일 대원 8명은 출가 의지를 보이며 삭발을 하겠다고도 했다. 

스님은 “삭발은 장난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고 하며 본국의 부모에게 동의를 얻어야 된다고 했다. 하지만 이들의 단호한 모습에 함께 온 리더들의 동의로 삭발식을 진행했다. 

법주사

각운 부주지 스님은 “출가하는 것은 숭고하고 아름다운 일”이라면서도 “부모님께 허락을 받아야 하는 만큼, 일단 독일로 돌아가 다시 한 번 결심을 하면 언제든 법주사로 다시 오라”고 말했다. 

삭발식을 진행한 각운 부주지 스님은 이들에게 머리카락과 함께 기념품을 선물했다. 

법주사 템플스테이 관계자는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친구들을 생각하는 (독일)대원들에게서 깨달음의 마음이 느껴진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 “신입 막내한테 ‘와 열받네’ 소리 들었음”
* 손가락 펴보면 탈모 위험 안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 ‘이번엔 침대서 파격 수위, 블핑 제니 새 속옷 화보 공개됐다.
* 5번째 결혼 예정인 90대 언론 재벌
* 연대 출신 GS건설 신입 “상명대 나온 선배, 우스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