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달라졌다. 가부장적인 문화를 유지 중인 북한에서 여성의 가정 내 지위가 크게 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리설주
유튜브 채널 ‘통일전망대 / MBC’ 영상

통일부가 지난 10년간 축적된 북한이탈주민 대상 심층조사 결과를 종합해 6일 발간한 ‘북한 경제·사회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여성이 장마당을 통해 생계를 꾸리는 경우가 늘면서, 가정 내 여성의 지위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치 최근 등장한 ‘퐁퐁남’이라는 신조어가 떠오르게 하는 상황이다.

2019년 탈북한 한 여성은 심층인터뷰를 통해 “남편들이 배급을 타고 노임을 타왔으니까 그땐 남편 중심으로 돌아갔지만 지금은 남편들 보고 ‘멍멍개’ ‘낮전등’이라고 한다”며 “여자들이 돈을 버니 힘이 많이 세졌다”고 했다. 여기서 표현된 ‘낮전등’은 낮에 켜진 전등처럼 쓸모없는 존재라는 의미다.

김여정
유튜브 채널 ‘통일전망대 / MBC’ 영상

또 다른 탈북 여성도 “여자가 나가 벌어서 그걸로 가정을 유지하니까 남자들이 여자 말을 듣게 된다. 여자가 벌어서 가정을 부양하니까 남편한테 큰 소리 나가게 되고 남편들은 권한이 없어졌다”며 “남편들은 울며 겨자 먹기다. 할 수 없이 먹고 살아야 하니까”라고 했다.

다만 공정 영역에서의 젠더 평등까지 개선된 것은 아니라고 한다. 보고서는 “여전히 북한 여성들은 가부장적 문화에서 남성보다 열등한 위치에 내몰려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여성이 사회 전반의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위치를 차지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했다.

추천기사
1.왕돈까스 가게 임시 휴무 사유
2.지고 또 웃은 클린스만, 기자가 지적했더니 불쾌감 드러냈다
3.유부남 고위 간부, 길가는 여성 잡고 ‘강제키스’…영상 일파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