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출신 전 야구선수 오재원(39)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오재원
오재원 인스타그램

서울 강남경찰서는 19일 오후 오재원을 마약류 투약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오재원은 지난 10일 함께 있던 여성의 신고로 마약류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받았었다. 그러나 당시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고 마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서 귀가했다.

오재원
오재원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경찰은 오재원의 투약 단서를 추가로 확인했다. 이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재원은 2007년부터 2022년까지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원클럽맨으로 활약한 내야수다. 국가대표로도 뛰었으며 2014년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에는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했지만, 후배 저격 발언 등으로 논란을 샀었다.

추천기사
1.미친 몸매…전종서 시구 레깅스 어디꺼?
2.손흥민 “은퇴 후 축구계 떠날 것”
3.안산의 자영업자 죽이기…“점주 극단적 선택 시도” 소문까지